• home
  • 사이트맵
  • 검색

소개 및 이용안내

새천년의 해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간절곶 등대

동북아 대륙에서 새천년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곳. 해안을 따라 느린 경사의 언덕이 있고, 그 언덕에 그림 같은 등대가 서 있다. 그 앞에 남태평양으로 향하는 뱃길이 환하게 열려 있고, 무거운 짐을 실은 거대한 화물선들은 울산항에 정박해 있다.

1920년 3월 처음 불을 밝힌 이래 80년을 하루같이 울산항을 드나드는 배들의 항로를 비추었던 간절곶 등대는 국립 천문대와 새천년준비위원회가 “2000년 1월 1일 오전 7시 31분 26초” 새천년의 해가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장소로 공포함에 따라 유명해진 등대이다.

간절곶 등대

조용한 어촌마을이 해맞이 명소로 각광받으면서 등대를 찾는 사람들이 점덤 많아지게 되자, 이들을 위하여 탁 트인 동해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와 등대에 사용하였던 장비, 아름다운 등대사진, 등대의 역할을 설명하는 전시물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등대호보관을 마련해 놓고 있다.

주변에는 장승들이 즐비하게 세워져 등대와 키재기를 하고 있으며, “모녀상’, ‘어부상’, ‘거북이상’ 등 석재 조각품과 ‘도충’, ‘기둥’, ‘둘과 하나의 논리’ 등 철재 조각품들이 곳곳에 세워져 색다른 해양문화의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간절곶 등대 전경

이용안내

간절곶 등대 이용안내 테이블
관람시간 야외공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동절기는 오후 5시까지)
홍보관 등 실내시설 :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료 무료
관람
소요시간
1시간 ~ 1시간 30분 소요
※ 년중 무휴(단, 홍보관 등 실내시설은 월요일 휴무)
문의처 052-239-6313
시설 및
제공서비스
홍보관 : 항로표지 장비, 항로표지 설명 디오라마 등
기타 시설 : 잔디광장, 3층 전망대, 조형등탑, 개방형 숙소 등
상단으로 이동 상단으로 이동